부여 왕릉원 밤길, 17일부터 야간 상시 개방
상태바
부여 왕릉원 밤길, 17일부터 야간 상시 개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 왕릉원 일원 항공사진.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과 부여군이 연중 상시로 부여 왕릉원 일원에서 야간관람을 시행한다.

'부여 능산리 고분군'이 '부여 왕릉원'으로 명칭을 바꾸면서 시작하는 야간개방이니만큼 관람객들에 더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부여 왕릉원은 국보인 백제 금동대향로와 석조사리감이 출토한 능산리 사지와 나란히 있고, 백제의 수도 사비를 둘러싼 도성(都城)인 나성과도 인접해 있어 마치 자연의 한 부분인 것처럼 고즈넉하고, 부여와 논산 간 국도를 이용할 때 유적이 한눈에 들어오는 곳이다.

부여 왕릉원과 능산리사지, 나성 유적 모두 세계유산으로 등재됐으나, 야간에는 조명이 설치된 나성 외에 왕릉이나 절터를 전혀 식별할 수 없어 우수한 역사문화 자원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문화재청과 부여군은 세계유산에 걸맞은 품격 있는 경관조명을 설치하고, 관람객들이 야간에도 아름다운 역사 경관을 감상할 수 있도록 문화재위원회 검토를 거쳐 17일부터 야간 상시 개방한다. 개방은 오후 10시까지, 계절에 따라 개방시간을 조정할 예정이다.

조명은 왕릉원 내 봉분과 탐방로, 절터인 능산리사지에 설치(약 1km 구간)해 유적이 연계되도록 했고, 야간 보행 안전을 위해 바닥면 조도를 확보하면서도 경관 감상을 방해하지 않도록 주변을 은은하게 밝혀 세련된 경관을 연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