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공연예술계 리더는?…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시상식
상태바
차세대 공연예술계 리더는?…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시상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차세대 공연예술인들의 축제인 '제9회 현대자동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이 6개월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5일 서울시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제9회 현대자동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배우 송승환씨, 이병훈 현대차그룹 상무, 김용제 (사)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장 등 행사 관계자 및 참가자들이 참석했다.

지난 2013년 처음 시작한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 시상식'은 현대차그룹과 (사)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등 12개 문화예술단체가 후원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대학 공연 예술 축제다. 지난 8년간 전국 대학 501개 팀, 1만2000여명의 대학생이 참가했다. 본선 및 시상식 누적 관객 수는 2만3000여명에 달한다.

올해 시상식은 코로나19를 고려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해 진행됐다. 오프라인 시상식에는 50명 내외의 소규모 인원만 참석했다.

이번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은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예술 애호가의 축제로 발돋움하기 위해 사전 응모한 일반시민 250명을 포함해 500명을 '랜선 관람객'으로 초청했다.

앞서 2주 동안 본선 진출 작품 중 7개 작품(연극6·뮤지컬1)의 경연무대를 페스티벌 공식 채널(유튜브·네이버TV)로 생중계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청중 심사단으로 위촉한 38명은 연극 6개 작품에 대한 심사에도 참여할 수 있게 해 의미를 더했다.

또 배우 양준모씨의 특별공연과 배우 최정원씨와 페스티벌 출신 배우 4인의 합동무대, 유명 뮤지컬 팀의 축하 공연, 페스티벌 참가 학생들의 엔딩 무대, 선배 배우들의 축하 영상 등 선후배 배우들이 함께 꾸민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전국 43개 대학 49개팀이 예선에 참가해 11개팀(연극6·뮤지컬5)이 본선에 올랐다.

본선 진출팀은 지난달 31일부터 12일까지 대학로 공연장에서 경연을 진행했다. 이중 백석예술대학교의 연극 '해무'와 서경대학교의 뮤지컬 'Once On This Island'가 연극과 뮤지컬 부문에서 대상으로 선정돼 문체부 장관상과 팀당 6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이외에도 13개 부문(단체7·개인6)에 총 33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꿈을 위해 함께 땀 흘려온 차세대 한국 공연예술계 리더들을 격려하고자 올해 페스티벌을 기획했다"며 "현대차그룹의 대표 문화예술 사회공헌 사업으로 자리 잡은 페스티벌을 통해 지속해서 청년의 꿈을 지원하고 대한민국 공연예술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