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쯤 나 혼자 어디라도 가야겠다’ 출간
상태바
‘하루쯤 나 혼자 어디라도 가야겠다’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쯤 나 혼자 어디라도 가야겠다 표지

북라이프가 온전히 나만의 휴식이 필요한 사람을 위해 부담 없이 가볍게 떠날 수 있는 30가지 국내 여행법을 소개한 ‘하루쯤 나 혼자 어디라도 가야겠다’를 출간했다.

‘하루쯤 나 혼자 어디라도 가야겠다’는 떠나고 싶은 마음이 불쑥 찾아올 때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갈 수 있는 작은 여행을 선물한다. 지치고 아무 의욕이 없을 때 기분 전환이 되는 여행, 육아 전쟁에서 잠시 해방돼 진정한 자유와 휴식을 누릴 수 있는 여행, 출근길에 문득 방향을 틀고 싶을 때 부담 없이 떠날 수 있는 여행으로 채웠다.

이 책은 여기저기 많은 곳을 돌아다니기보다는 하루 동안 자유롭게 머무르는 느린 여행을 추구한다. △완전한 고립이 필요한 날 ‘나를 회복하는 휴식 여행’ △마음이 답답하고 울적한 날 ‘마음을 치유하는 걷기 여행’ △색다른 재미를 느끼고 싶은 날 ‘취향 따라 떠나는 테마 여행’ △현실과 동떨어지고 싶은 날 ‘시공간을 초월한 감성 여행’으로 구성됐다.

자발적 고립을 즐길 수 있는 이색 숙소, 숲과 바다, 들판같이 탁 트인 자연, 아기자기한 소도시, 산책하기 좋은 길, 입장객 수에 제한을 두는 장소 등 타인과의 접촉은 최소한으로,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은 최대한으로 가질 수 있는 곳을 소개한다.

또한 여행지와 더불어 그곳의 매력을 가장 잘 경험할 수 있는 테마 여행법도 함께 알려준다. 여행지에 맞게 이른 새벽의 산책을,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는 디지털 디톡스를, 맛있는 빵집 투어를 권하기도 한다. 각자 취향대로 골라갈 수 있는 매력적인 여행지로 가득하다. 메인 여행지와 함께 둘러보면 좋은 주변 볼거리뿐만 아니라 여행에 빠질 수 없는 맛집과 카페까지 혼자 가도 어색하지 않은 곳으로만 골라 담았다.

도보 여행자를 위한 대중교통 이용 방법, 자차족을 위한 장소별 주차 가능 여부를 안내해 책의 활용도를 높였다. 계절별·MBTI 유형별 추천 여행지도 담아 독자들의 흥미를 높였다는 점도 이 책의 특징 중 하나다.

이 책을 통해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누구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으며, 혼자여도 외로울 틈 없이 즐거움으로 가득한 나 홀로 여행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