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공룡 발자국 화석산지 천연기념물 지정…"양·질적 독보적 사례"
상태바
진주 공룡 발자국 화석산지 천연기념물 지정…"양·질적 독보적 사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촌 화석산지.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경남에 있는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산지'를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산지'는 중생대 백악기 공룡과 익룡을 비롯한 당시 고생물 1만여 개의 다양한 발자국 화석이 대거 발견됐다. 단일 화석산지인 이곳은 높은 밀집도와 다양성을 보인다.

이곳에서 발견된 이족 보행하는 7000여 개의 공룡 발자국은 육식 공룡의 집단 보행렬로 세계적으로도 매우 희귀한 사례다.

국내의 많은 공룡 발자국 화석산지에서도 육식공룡 발자국은 드물게 발견되며 이곳의 육식공룡 발자국은 2㎝ 남짓한 아주 작은 크기의 발자국에서부터 50㎝가량 되는 대형 육식 공룡 발자국까지 다양하게 나타난다.

 

 

 

정촌 화석산지는 여타 다른 나라의 많은 공룡 발자국 화석산지에 비해 양적, 질적 측면에서 독보적인 사례다. 문화재청 제공

 

 


또한, 뒷발의 크기가 1m에 이르는 대형 용각류(목이 길고 커다란 몸집의 초식 공룡) 공룡의 발자국과 익룡, 악어, 거북 등 다양한 파충류의 발자국이 여러 층에 걸쳐 함께 발견된다.

이 화석산지는 발자국의 밀집도나 다양성, 학술적 가치 측면에서 여타 다른 나라의 많은 공룡 발자국 화석산지에 비해 양적, 질적 측면에서 독보적인 사례로 천연기념물로서 손색이 없다.

아울러 1억 년 전 한반도에 살았던 동물들의 행동 양식과 서식 환경, 고생태 등을 이해할 수 있는 귀중한 정보를 담고 있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

문화재청은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산지' 보존 및 활용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관리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