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금천예술공장 오픈스튜디오 ‘온앤오프’ 개최
상태바
서울문화재단, 금천예술공장 오픈스튜디오 ‘온앤오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이 개최하는 금천예술공장 오픈스튜디오 ‘온앤오프’ 포스터

평소 보기 힘들었던 예술가의 작업실이 단 4일간 공개된다. 예술가가 창작 활동을 위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작업실을 관람하며 작품에 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은 시각예술 분야 전문 레지던시인 금천예술공장의 입주 작가가 참여하는 오픈스튜디오 ‘온앤오프(On&Off)’를 10월 13일(수)부터 16일(토)까지 금천예술공장에서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일 년에 단 한 번 예술가의 입주 공간이자 작업실을 개방하는 ‘오픈스튜디오’는 시민에게 예술가의 일상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이다. 동시대 미술을 이끌어 가고 있는 금천예술공장 12기 입주 작가 16명이 참여한다.

이번 오픈스튜디오는 입주 작가의 예술적 실험과 과정을 볼 수 있는 ‘온(ON)’과 입주 작가의 일상적인 삶도 조망하는 ‘오프(OFF)’로 구성돼 입주 작가의 작품은 물론, 작품 이면의 일상을 공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그동안 오픈스튜디오에서 입주 작가의 작품 전시를 중점으로 운영한 것과 달리, 올해는 레지던시 특성에 맞춰 입주 작가의 예술적 실험과 과정의 기록은 물론 일상의 이야기까지 담아낼 예정이다. 같은 시각 예술가라도 작가와 작품 성격에 따라 각각의 공간 구성이 달라 볼거리를 제공한다.

‘온(ON)’ 프로그램에서는 △스튜디오 오픈 ‘예술가의 방’ △오픈 토크 ‘1:1 전문가×아티스트 토크’ △연계·협력 프로젝트 내부 공모 선정작 전시 및 퍼포먼스를, ‘오프(OFF)’ 프로그램에서는 △입주 작가의 일상 기록물을 전시하는 프로젝트 전시 ‘Life Logging: 라이프 로깅’ △온택트 아티스트 토크 ‘보통의 이야기’를 선보인다. 이외에도 입주 작가의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풀 수 있는 개별 인터뷰 영상이 온라인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금천예술공장 12기 입주 작가 오픈스튜디오 ‘온앤오프(On&Off)’는 10월 13일(수)부터 16일(토) 오후 1시부터 9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시민 안전을 위해 관람은 100% 사전 예약제로 운영한다. 관람을 희망하는 사람은 10월 1일(금)부터 네이버 예약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한편 서울문화재단 금천예술공장은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작은 실천으로 이번 오픈스튜디오 행사의 현수막, 포스터 등 모든 홍보물을 친환경 공정으로 제작했다.

금천예술공장 12기 입주 작가 오픈스튜디오 ‘온앤오프(On&Off)’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과 금천예술공장 페이스북, 금천예술공장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