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예술인협회 방귀희 대표, ‘싱싱한 메시지를 팝니다’ 출간
상태바
한국장애예술인협회 방귀희 대표, ‘싱싱한 메시지를 팝니다’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싱한 메시지를 팝니다 책 표지

정치계에서 쏟아내는 막말로 언어 문화가 심하게 오염되고 있는 이때 감성과 이성 그리고 상식이 단단히 압축된 새로운 짤글(짧은 글) 형식의 명상록이 발간됐다. 저자 방귀희 씨는 현재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지만 31년 동안 방송 작가로 활동하며 공익적 글쓰기에 능숙한 언론인이다.

그는 “최첨단 과학으로 무장한 오늘날 유례없는 감염병으로 인간은 절망이 아니라 무망(無望, hopelessness), 즉 희망을 만들 능력이 없는 상태에 빠지고 있다”며 “이럴 때 가장 필요한 것은 희망의 불씨가 완전히 꺼지지 않도록 입바람을 불어서라도 불씨를 살리는 희망 소생술이라는 판단으로 아주 짧고, 매우 쉽게 그리고 공손히 설득시킬 수 있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짤글을 통해 마음공부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 책은 기존의 명상록과는 달리 요즘 트렌드에 맞는 짤글이고, 1년 내내 일기처럼 읽으며 마음에 새길 수 있도록 365개의 메시지로 자신의 소신을 단단하게 만들어주며, 구어체로 써서 큰 소리로 읽으면 메시지의 표현력을 기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눈길을 끄는 것은 표지 디자인을 단어로 했다는 것이다. 앞 표지와 뒷 표지를 합해 이 책에 담겨 있는 긍정의 단어 78개가 곳곳에 숨어 있다. 이 표지의 디자인은 클론의 강원래 씨가 했다.

본인 말을 그대로 옮기자면 그는 “코로나19로 사업을 시작하자마자 망했을 때 20여 년 전 사고로 하반신마비가 된 것만큼 힘들었다. 우울함 속에서 종이 위에 마음을 달래주는 단어 몇 개를 올려놓고 채색을 하자 큰 위안이 됐다”고 그림을 그리게 된 동기를 밝혔다.

저자는 “방송 작가 시절 강원래 씨를 알게 돼 한국장애예술인협회를 창립한 후 지금까지 함께 활동하고 있는데, 협회에서 1000여 명의 회원과 8년 동안의 투쟁 끝에 제정된 장애예술인지원법에 기금 규정이 삭제돼, 장애예술인들에게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어 법률 시행을 위한 기금 마련의 마중물을 만들자고 의기투합해 무망 백신이 될 싱싱한 메시지를 팔기로 했다”고 출간 동기를 설명했다.

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싱싱한 메시지 선물하기 릴레이 캠페인’을 준비했는데, 이 대국민 캠페인을 통해 마음공부와 기부 활동의 두 가지 선물로 우리 사회에 품격 있는 소통 문화를 형성하자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