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다나은 '미술 표준계약서 개정안' 마련에 머리 맞댄다
상태바
보다나은 '미술 표준계약서 개정안' 마련에 머리 맞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개정안 토론회


미술계 환경의 변화에 맞춰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를 실효적으로 현장에 적용하기 위한 개정을 앞두고 각계의 의견을 모으는 토론회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오는 10일 오후 2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개정 토론회'를 개최한다.

예술경영지원센터(대표 문영호)와 법무법인 세종(대표 오종한)과 함께 하는 이번 토론회는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예술경영지원센터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개정안을 공유하고 각계 의견을 수렴한다. 표준계약서 개정안은 예술경영지원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술경영지원센터는 법무법인 세종과 함께 올해 6월 국내 미술 기관 종사자와 작가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사용 현황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미술 전문가 간담회(총 10회) 등을 거쳐 개정안을 마련했다.

1부에서는 예술경영지원센터 시각예술기반팀 권은용 팀장이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의 개정 연구 추진현황을 발표하고, 법무법인 세종 임상혁 변호사와 문진구 변호사가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2부에서는 1부 발표자들과 각계를 대표한 토론자들이 종합토론을 이어간다. Δ(작가) 박은선 리슨투터시티 감독 및 작가, Δ(시장) 허선 갤러리 진선 대표 Δ(기획) 김진주 서울시립미술관 학예사 Δ(법률) 이재경 건국대학교 교수 Δ(미술관) 김주원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실장 Δ(대안공간) 양지윤 대안공간 루프 디렉터가 토론자로 나선다.

종합토론 이후에는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개정안에 대한 온라인 실시간 질의응답을 진행한다. 사전질문은 오는 9일까지 전자우편(a.art@gokams.or.kr)으로 받고 있다. 사전에 질문을 제출하지 않았더라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실시간으로 참여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토론회 결과와 미술계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장 수요가 반영된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개정안'을 확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