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출판문화대상에 '한반도 바닷물고기 세밀화 대도감'
상태바
롯데출판문화대상에 '한반도 바닷물고기 세밀화 대도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바닷물고기 세밀화 대도감


도서출판 보리가 출간한 '한반도 바닷물고기 세밀화 대도감'이 제4회 롯데출판문화대상 대상을 받았다.

롯데장학재단(이사장 허성관)은 총 상금 2억 500만원 규모의 롯데출판문화대상을 공모해 '한반도 바닷물고기 세밀화 대도감'을 비롯해 수상작을 공개했다.

대상작 '한반도 바닷물고기 세밀화 대도감'은 집필기간이 15년에 이르며 명정구가 썼고 조광현이 그렸다.

조광현 화가가 바닷물고기 세밀화 528점과 물고기 분류 특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선화 및 생태 정보를 담은 세밀화까지 더해 총 1600여 점이 넘는 그림을 그렸다.

명정구 박사는 바닷물고기 종마다 지금까지 밝혀진 최신 생태 정보와 옛 문헌 정보, 쓰임까지 두루 담았다.

롯데출판문화대상 심사위는 이 책에 대해 정약전의 '자산어보'(1814년), 정문기의 '한국어도보'(1977년)의 명맥을 잇는 방대한 판형의 도감이라며 우리나라 연안 어류 1000여 종 가운데 528종을 세밀화로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롯데출판문화대상에는 출판사 472개사가 1500여 종의 책을 응모했다.

본상에는 '두만강 유역의 조선어 방언사전'(태학사), '평화인물전'(ㄱ), '한국주택 유전자'(마티), '소년을 읽다'(사계절), '정조, 무예와 통하다'(민속원), '인수공통 모든 전염병의 열쇠'(꿈꿀자유), '빛을 비추면'(윤에디션)이 영광을 차지했으며 각각 2000만원이 지급된다.

시상식은 오는 30일 청년문화공간 JU 동교동에서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