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문화권 최초…5세기 중국제 최고급 연꽃무늬 청자그릇, 경남 함안 출토
상태바
가야문화권 최초…5세기 중국제 최고급 연꽃무늬 청자그릇, 경남 함안 출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남조에서 제작된 연꽃무늬 청자그릇 출토현황. 문화재청 제공

 

경상남도 함안에서 아라가야의 위상과 가야의 국제성을 보여주는 유물이 발굴돼 가야사 조사연구와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11일 문화재청은 함안군과 함안 말이산고분군 75호분의 발굴조사를 통해 가야문화권에서는 처음으로 5세기 중국 남조에서 제작된 연꽃무늬 청자그릇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가야문화권 내에서 중국제 청자가 발굴된 것은 백제문화권과 가까운 남원 월산리 고분군에서 계수호(鷄首壺, 닭머리 모양을 본뜬 주둥이가 달린 동진 시대 그릇)가 발견된 예는 있지만, 가야의 중심권역에서 발굴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발굴조사는 말이산 고분군의 체계적 정비와 보존관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가지 능선 끝자락에 있는 75호분을 대상으로 시작됐는데, 지름 20.8m, 높이 3.5m의 봉분을 걷고 11매의 덮개돌을 들어내자 길이 8.24m, 너비 1.55m, 높이 1.91m의 대형돌덧널무덤이 확인됐다.

동서로 긴 사각형 형태의 돌덧널무덤은 가운데 무덤 주인의 공간을 기준으로 서쪽에 유물 부장공간을, 동쪽에는 순장자를 배치하는 말이산 고분군의 전형적인 특징이 잘 나타나 있었다.

연꽃무늬 청자는 서쪽 유물 부장공간에서 무너진 돌덧널무덤의 벽석(얇은 널빤지로 다듬은 장식용 돌)을 들어내자 구경(아가리의 지름) 16.3cm, 높이 8.9cm, 저경(밑바닥 지름) 7.9cm 크기의 거의 완형에 가까운 형태로 출토됐다.

안쪽 8개, 바깥쪽 8개의 연꽃잎이 겹쳐져 청자를 감싸고 있는 형태로 오목새김과 돋을새김(음각·양각기법)을 모두 사용하여 입체감이 있으며, 이러한 형태는 5세기 중국 유송 대 청자 그릇의 대표 형태이다.

중국 장시성 홍주요에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중국 출토품과 비교해도 최상품으로 여겨진다. 국내 유사 사례로는 천안 용원리 고분군 C지구 1호 석실분 출토품을 들 수 있다.

 

 

 

 

남조의 송(宋) 대영초 원년(420년) 출토품. 문화재청 제공

 

중국제 연꽃문양 청자. 문화재청 제공



중국에서 출토된 남조의 송 대 402년 출토품과 474년 출토품과 비교·분석한 결과 제작 시기는 474년을 전후한 시기인 5세기 중후반 경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함께 돌덧널무덤의 북쪽 장벽에서는 말이산 고분군의 또 다른 특징 중 하나인 목가구시설의 흔적도 확인됐고, 큰 칼 2점, 쇠창, 쇠도끼, 금동장식 화살통, 화살 등의 무기류와 말갑옷, 등자(鐙子, 발걸이), 안교(안장), 기꽂이 등의 말갖춤새 일괄, 금동제 허리띠장식, 큰항아리, 그릇받침, 굽다리접시 등 50여 점의 토기류도 함께 출토됐다. 출토된 유물과 유구를 볼 때 무덤은 5세기 후반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은 "아라가야 최고지배층 묘역인 함안 말이산 고분군에서 중국 남조 최고급 청자가 출토됐다는 사실은 5세기 후반 중국 남조와 아라가야가 교류했다는 것을 보여준다"설명했다.

 

 

 

말이산75호분 위치. 문화재청 제공

 

 


가라국왕 하지가 남제(479~502)에 사신을 파견해 조공하고 보국장군 본국왕의 작위를 받았다는 남제서의 '동남이열전' 기록에서 기존의 대가야를 지칭한 것으로 알려져 있던 '가라국왕 하지'를 '아라가야 왕'으로 해석할 수도 있는 중요한 근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발굴조사의 자세한 성과와 출토유물은 오는 11일과 12일 이틀에 걸쳐 하루 2회(오전 10시, 오후 2시)씩 현장에서 공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재 발굴조사중인 말이산고분군 남문외1호분과 가야산성으로 알려진 안곡산성 발굴조사 현장도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