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중간제작 과정 나눈다…국립극단 '창작공감 연출'
상태바
연극 중간제작 과정 나눈다…국립극단 '창작공감 연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극단 '창작공감 연출' 포스터 및 위로부터 이진엽, 김미란, 강보름© 뉴스1

강보름·김미란·이진엽 연출가가 2022년 상반기에 올릴 예정인 신작의 중간 제작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를 선보인다.

국립극단(예술감독 김광보)은 2021년 '창작공감: 연출'에 참여하는 세 편의 창작과정을 오는 19일부터 12월 5일까지 국립극단 소극장 판에서 관객과 공유한다.

'창작공감: 연출'은 현장의 연출가와 함께 동시대의 화두를 중심으로 창작극을 개발하기 위한 작품개발사업이다. 올해는 장애와 예술를 주제로 연출가 3명이 6개월간 조사와 워크숍을 통해 각 공연에 가장 적합한 배리어프리 방식이 무엇일지 고민해왔다.

Δ이진엽 연출의 '커뮤니티 대소동'(11월 19~21일) Δ강보름 연출의 '소극장판-타지'(11월 26~28일) Δ김미란 연출의 '이것은 어쩌면 실패담, 원래 제목은 인투디언노운'(12월 3~5일) 등이다.

이진엽 연출의 '커뮤니티 대소동'은 관객과 함께 배제 없는 소통의 언어를 찾는다. 이 연출은 시각장애인과의 작업을 통해 인간이 얼마나 시각 중심의 언어를 사용하는지 깨달았다고 밝혔다.

강보름 연출의 '소극장판-타지'는 장애, 비장애 배우와 함께 각자의 미스핏(misfit·개인과 환경의 물질적 배치가 상호 불일치할 때 발생하는 어떤 것)을 알아보고 '극장은 미스핏을 드러내는 공간이 될 수 있는가'를 질문한다.

김미란 연출의 '이것은 어쩌면 실패담, 원래 제목은 인투디언노'는 각각 수어와 한국어를 제1언어로 사용하는 농인 배우와 청인 배우가 무대에 올라 전혀 다른 언어와 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김광보 국립극단 예술감독은 이번 사업에 대해 "세 연출가의 완성된 결과물을 선보이는 것이 아닌, 제목 그대로 한 편의 공연이 어떤 과정을 거쳐 만들어지는지, 그 창작과정을 관객과 공유하는 자리다. 의미 있는 상호 작용이 오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입장권은 무료(1인 1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