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김창옥…코로나 지친 삶에 공감 전한다
상태바
홍석천·김창옥…코로나 지친 삶에 공감 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석천(왼쪽) 김창옥

홍석천, 김창옥 등 명사들이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을 위해 위로와 공감을 전하는 이야기 콘서트에 출연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는 '위로와 공감을 전하는 이야기 콘서트'를 오는 12월9일부터 2022년 1월까지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을 위해 총 7회 진행한다.

'위로와 공감을 전하는 이야기 콘서트'는 팟캐스트 진행자 김도연 작가가 사회를 맡고 최현숙(12월9일) 기우진(12월15일) 홍석천(12월16일) 강정화(12월22일)가 전국을 돌며 국민을 만난다.

2022년 1월에는 희망전도사 김창옥씨를 비롯해 노인모델 아저씨즈, 문재현 마을공동체교육연구소장이 나선다. 내년 일정은 12월에 ‘인생나눔교실’ 블로그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야기 콘서트는 2022년 1월부터 유튜브 채널(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인생나눔교실TV, 인문360 채널)을 통해 회차별 영상으로도 볼 수 있다.

 

 

 

'위로와 공감을 전하는 이야기 콘서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