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음악자료 1만5000점 어떻게 활용할까…국립국악원 국제학술대회
상태바
北음악자료 1만5000점 어떻게 활용할까…국립국악원 국제학술대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55년 평양 다리굿 사진

국립국악원은 '북한음악 자료의 활용 현황과 전망'을 주제로 국제학술회의와 함께 1955년 평양의 굿을 오는 22일 오후 2시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한다.

이번 국제학술회의는 국립국악원이 보유한 북한음악 연구·수집 자료 약 1만5000점의 활용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공동 연구방안을 논의한다.

Δ 천현식 국립남도국악원 학예연구사는 '국립국악원의 북한음악 사업과 자료 현황'을, Δ김광운 경남대 초빙 석좌교수는 '북한 자료의 수집과 활용 현황'을, Δ양종승 샤머니즘박물관장은 '한국이 지정한 북한의 무형문화재와 관련 자료'를 각각 소개한다.

또한 Δ시드니 허치슨 독일 훔볼트대학 교수는 '국경을 넘은 분단 독일의 음악'을 Δ미하일 퍼 힐데스하임 대학 월드뮤직센터 소장은 '국경 너머의 음악' Δ키스 하워드 런던대 교수는 '1955~1968년 조선음악과 조선예술'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이어지는 종합토론에선 발표자 7명과 함께 이병원 하와이대 종신교수, 조영주 국립중앙도서관 지식정보관리부장, 반혜성 단국대 연구교수, 박영애 의정부도서관 특수자료관리과장이 국내외 북한음악 자료의 접근 및 활용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는다.

제2부에선 1955년 평양의 굿을 조명하는 사진 감상회도 열린다. 서인화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장이 1955년 평양 굿 음원과 사진을 입수한 경위를 소개하고, 홍태한 전북대 연구교수·김인숙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최진아 한양대 교수가 이를 문학·음악·인류학 측면에서 각각 설명한다.

김영운 국립국악원장은 "북한자료실의 자료를 활용해 북한음악 연구를 국제적으로, 그리고 학제간 연구로 확장하는데 의미가 있다"며 "한국전쟁 이후 서로 다른 길을 걸어온 남북 문화예술에 대한 연구를 세계문화의 관점에서 다각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