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콘텐츠 산업의 미래를 논하다…K-콘텐츠 크리에이터 컨퍼런스
상태바
문화콘텐츠 산업의 미래를 논하다…K-콘텐츠 크리에이터 컨퍼런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콘텐츠 크리에이터 컨퍼런스

크리에이터 문화 콘텐츠 산업을 새롭게 정의하고 미래를 전망하는 컨퍼런스가 열린다.

사단법인 K-콘텐츠크리에이터연합회(KFCC)가 'K-콘텐츠 크리에이터 컨퍼런스'를 24일 오전 10시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미래 크리에이터 산업 고도화 방안 모색과 다변하는 뉴미디어 시장 대응을 주요 의제로 다룬다.

학계와 업계를 대표하는 4인의 연사가 K-크리에이터 업계를 분석, 구체적인 미래 전략을 제시한다. 발제는 Δ최세정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Δ김경달 네오터치포인트 대표이사 Δ봉만대 크리에이터 겸 영화감독 Δ김숙 컬쳐미디어랩 대표이사가 맡았다.

첫 번째 세션에서 최세정 교수는 'K-콘텐츠 크리에이터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뉴미디어 플랫폼 연구를 지속해온 최 교수는 메타버스 시장과 크리에이터 산업을 연계할 전략을 제안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 김경달 네오터치포인트 대표이사는 '2022 뉴미디어 트렌드'를 주제로 발표한다. 발표 내용에는 유튜브 콘텐츠 제작에 따르는 트렌드 탐색 방안이 포함됐다.

세 번째 세션은 영화 ‘아티스트 봉만대’의 봉만대 감독이 맡는다. '크리에이터 콘텐츠 다변화 전략'을 주제로 채택했다. 다년간 콘텐츠를 창작한 봉만대 감독은 크리에이터 자질과 철학에 대해 이야기한다.

마지막 네 번째 세션에서 김숙 컬쳐미디어랩 대표이사는 'K-콘텐츠 크리에이터 현황 및 정책 제언'을 주제로 발표한다. 개인 미디어 시장 분석 노하우를 바탕으로 크리에이터를 위한 정책까지 이야기를 확장할 계획이다.

발제를 마무리하는 좌담회는 업계 관계자 6명이 모여 자유롭게 토의하는 순서다. 주제는 ‘크리에이터 문화 콘텐츠 산업 미래전망’으로 선정됐다. 사회는 KFCC 부회장사 팩트경제신문 정경민 대표가 맡았다.

좌담회에는 송재룡 KFCC 회장을 필두로 최세정 교수, 김경달 대표, 김숙 대표 등 연사와 최인석 뷰티 인플루언서 그룹 레페리 대표, 최다은 유튜브 채널 ‘다니유치원’ 크리에이터가 참석한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에는 지난달 8일 출범한 KFCC 발족식도 이어진다. 30개 회원사는 ‘뉴디지털 플랫폼 시대 공공성 기반 크리에이터 산업 미래’와 관련해 비전을 선포하고 뜻을 모은다.

송재룡 KFCC 회장은 “연합회는 미국의 비드콘 같은 축제가 왜 아시아에 없냐는 질문에서 출발했다”며 “한국 크리에이터는 글로벌 트렌드를 선도할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이채익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영상으로 전한 축하메시지에서 “K-콘텐츠가 글로벌 위상을 떨치는 가운데 다양화도 요구되고 있다”며 “콘텐츠 신규시장에 대응할 많은 이야기가 공론장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컨퍼런스 및 발족식 모두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수용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하며, 일반 참관객 시청은 KFCC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