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아내·며느리로 살아온 여성이 남긴 한글 기록…'내방가사' 최초 전시
상태바
딸·아내·며느리로 살아온 여성이 남긴 한글 기록…'내방가사' 최초 전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25년 발간된 신여성 잡지 표지

조선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딸, 아내, 며느리, 시누이, 올케 등으로 살아온 여성들이 적극적으로 자신의 삶에 대해 노래한 '내방가사'를 다루는 기획전시 '이내말삼 드러보소, 내방가사'가 국립한글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2022년 4월10일까지 열린다.

국립한글박물관과 국학진흥원이 함께 기획한 이번 전시에서 다루는 '내방가사'는 조선시대 정규 교육을 받지 못한 여성들이 한글로 스스로를 표현하고 자신이 살고 있는 삶과 시대를 적극적으로 기록한 가사 문학이다.

그간 조선시대 여성의 문화를 다루는 전시에서 내방가사가 간헐적으로 선보였지만, 여성이 남긴 한글 기록이라는 점을 앞세워 가사의 노랫말을 본격적으로 다룬 전시는 이번이 처음이다.

전시에선 조선 시대 시집가는 딸을 가르치는 '계녀가'며 당대 인기를 끌었던 '노처녀 전', 의병활동을 한 여성들의 노랫말과 근대 시대 신여성과 구여성의 대립을 담은 작품들까지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계녀가 일부 

 

 



◇ 한글로 꽃피운 여성의 문화 '내방가사'

이번 전시는 1794년 창작된 '쌍벽가'부터 21세기에도 여전히 창작되는 90여 편의 내방가사와 더불어, 각종 여성 생활사 유물, 여성 잡지, 여성 교과서 등 총 172건 260점의 자료를 선보인다.

총 3부로 구성된 전시장은 Δ1부 '내방 안에서' Δ2부 '세상 밖으로' Δ3부 '소망을 담아'로 조성했다.

1부에서는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펼쳐지는 여성들의 희로애락을 선보인다. 조선 시대 어머니의 아들자랑, 성공한 여성들의 이야기, 시누이-올케의 갈등 등 다양한 내방가사를 만날 수 있다. 이중 파평윤씨가의 기소가와 반기소가는 시누이-올케의 갈등을 문학으로 잘 나타내는 작품이다.

서주연 국립한국박물관 학예사는 "시집을 간 파평윤씨가 딸들이 오랜만에 친정에 와서 가사 한 편을 썼는데 일부 구간이 며느리들의 심기를 건드렸다"며 "이에 며느리들이 답가를 써내면서 싸움이 시작되는 듯했지만 이내 (내방가사를 통해) 서로 공감하고 화해하면서 당시 파평윤씨 가문 여성들이 똑똑하다는 평가를 받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2부 '세상 밖으로'는 근대와 식민지라는 격동의 시대에 직면한 여성들의 삶과 생각을 마주할 수 있다. 남녀평등과 학교교육을 주장하는 '해방가', '위모사'와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여성들의 역사교육 교과서였던 수종의 '한양가'를 볼 수 있다.

3부는 가족이 잘되길 기원하는 여성의 마음과 오늘날에도 변함없이 창작되고 있는 내방가사를 소개한다. 지금도 내방가사 창작과 향유를 이어가는 내방가사 작가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가사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와 작품 해설을 들을 수 있다.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버선본 3종과 버선본집. 버선본의 주인이 건강하고 화평하게 살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글귀가 적혀 있다

 

유종석의 '고병정가사'. 의병을 일으키기 위해 지은 가사다.



◇ 가장 긴 14m '헌수가' 등 최초 공개 내방가사 12편

내방가사는 가사문학 중에서 가장 늦게 학계의 주목을 받은 장르이다. 이번 전시에는 12편의 신자료를 대거 공개하는 한편, 현전하는 가장 긴 14m 길이의 내방가사 '헌수가'를 소개한다.

이번에 최초로 공개되는 자료로는 내방가사에서는 매우 드물게 나타나는 남성을 화자로 한 계녀가(시집가는 딸을 가르치는 노래) '계녀통론'과 함께, 변형된 계녀가인 '모녀 서로 이별하기 애석한 노래라'가 있으며 먼저 죽은 딸에 대한 그리움을 적은 '잊지 못할 내 딸이라' 등 문학성이 풍부한 가사들이 포함되어 있다.

아울러 네 번 결혼하고 불에 덴 아이를 홀로 키우는 덴동어미의 비극적 삶을 그린 '뎬동어미화전가'는 화전놀이에서 뎬동어미를 비롯한 여성들이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고 이해하는 연대감을 묘사한 내방가사의 백미로, 전시실에서 화사한 벽면 영상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서 학예사는 "화전놀이는 꽃피는 삼월 산 같은 경치 좋은 곳에 가서 음식을 먹고 꽃을 보며 노는 여성들의 꽃놀이"라며 "여성들은 일 년에 단 한 번 외출하는 날인 이날을 위해 화려하게 꾸며 꽃이되어 서로 위로해주곤 했다"고 설명했다.

 

 

이호성의 위모사(1912). 딸을 걱정하는 어머니를 안심시키기 위해 지은 노래이다. 아직까지 원본은 발견되지 않았다

 

 



◇ 내방가사를 세계기록유산으로

내방가사 전승은 낭독과 필사라는 독특한 문화를 가지고 있으며 한국 여성문화의 중요한 단면을 보여주는 기록물로 남성중심 사회에서 여성이 한글을 활용하여 자신의 삶과 애환을 드러냈다는 점에서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들다.

내방가사의 기록유산적 가치에 주목해 2019년부터 한국국학진흥원과 국립한글박물관은 내방가사를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시키기 위해 협력 중이다.

전시 개막과 함께 두 기관은 기획전시 연계 학술대회를 공동으로 개최한다. 온라인으로 열리는 학술대회에서는 '내방가사의 연구방향과 기록문학적 가치'를 기조 강연으로 하여 6명의 전공 학자들이 노처녀가, 만주망명가사, 근현대 여성가사 등을 조명하고 최초로 공개되는 '원별여사향가'에 대한 새로운 연구도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