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옛 경포초 문화예술교육기관…'꿈꾸는 사임당 예술터' 재탄생
상태바
강릉 옛 경포초 문화예술교육기관…'꿈꾸는 사임당 예술터' 재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꿈꾸는 사임당 예술터'


(구)경포초등학교가 2년여 동안 재단장을 통해 지역 주민들이 문화예술교육 혜택을 누리고 지역의 문화예술교육을 선도하는 '꿈꾸는 사임당 예술터'로 거듭났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강릉시와 함께 27일 오후 2시 전국 3호 문화예술교육 전용시설 '꿈꾸는 사임당 예술터'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꿈꾸는 사임당 예술터'는 (구)경포초등학교 건물의 1층, 3층, 별관을 지난 2년여 동안 재단장한 문화예술교육 기관이다. '꿈꾸는 예술터'는 지역 주민이 일상 가까이에서 문화예술교육의 혜택을 골고루 누릴 수 있도록 문화예술교육 전용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특히 각 공간의 특성에 맞게 '인', '의', '예', '지', '신' 다섯 가지 캐릭터와 이야기(스토리)를 개발했다.

Δ시각예술 기반 융·복합 창의예술교육 공간 '인' Δ예술융합 공간 '의' Δ1인 매체(미디어) 창작활동 및 매체 기반 교육 공간 '예' Δ기존 자재를 재활용한 건축교육 공간 '지' Δ3차원 프린터와 목공 등을 활용한 제작 공간 '신'을 비롯해 전시와 휴게, 자료 보관(아카이빙) 공간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강릉시는 학생들이 '꿈꾸는 사임당 예술터'에서 문화예술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강원도강릉교육지원청과 '문화예술교육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강릉시는 앞으로 각 학교와 협력해 이동 수단을 지원하며, '꿈꾸는 사임당 예술터'에서는 초·중등 시각예술 기반 체험교육, 융·복합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개관식에 참석한 김현환 차관은 “강릉의 '꿈꾸는 사임당 예술터'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 문화예술교육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어 지역 공동체의 일상 회복과 치유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꿈꾸는 예술터'는 2018년 전주시와 성남시에서 시범 사업을 실시한 이후 지난해에는 강릉시·밀양시·장수군·청주시 등 4개소와 올해 고흥군·인천 연수구·창원시·포천시·태백시 등 5개소의 조성을 지원하고 있다. 내년에는 4개소를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