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연 작가 기후위기 알린다…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로 치유 프로젝트
상태바
강이연 작가 기후위기 알린다…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로 치유 프로젝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이연 미디어아트 특별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는 오는 3월31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K-팝 스퀘어에서 미디어아트 특별전을 진행한다.

이번 미디어아트 특별전은 가로 81m, 세로 20m 크기의 초대형 LED 스크린에 강이연 작가의 '0.4'를 매일 오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약 20회 송출한다.

'0.4'는 인류와 자연에 대한 고찰을 바탕으로 코로나19와 기후위기 전반에 대한 문제의식을 담은 작품이다.

강 작가는 이번 작품을 통해 신비한 생명력을 지닌 자연과 인류가 그동안 묵인해온 지구의 불편한 진실을 보여준다.

그는 "인간만을 대상으로 하는 치유는 더는 가능하지 않다"면서 "인류와 자연의 치유가 우리의 미래를 가능하게 하는 실마리가 될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프로젝트가 생물권 치유를 향한 작은 발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도 말했다.

이번 전시는 '예술로 치유 프로젝트'의 하나다. 이 프로젝트는 문체부와 예술위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의 마음을 예술로 위로하고 응원하기 위해 마련한 예술 프로그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