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예술 산업화 생태계 조성한다…345억원 지원
상태바
문체부, 예술 산업화 생태계 조성한다…345억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전경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예술산업의 선순환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345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하는 다양한 사업을 소개하고 문화예술 분야 창업기업, 사회적경제 조직, 예술단체 관계자 등을 만나 다양한 의견을 나눈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예술가의집에서 열리는 이번 이번 간담회는 올해 '예술의 산업화'를 지원하는 약 345억원 규모의 주요 정책 방향과 사업을 소개하고 이를 내실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현장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다.

문체부는 올해 재단법인 예술경영지원센터와 함께 예술기업과 단체들의 성장과 자생력 확보를 돕기 위한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먼저 '아트컬처랩'이 160억원을 투입해 새롭게 조성한다. 이곳은 예술과 기술의 결합 등 새로운 예술작품과 활동 관련 창업·창직과 창·제작, 교류·교육, 유통·시연 등에 필요한 일련의 과정을 종합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예술산업 종사자의 실무역량을 강화하고 미래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예술경영아카데미'를 개설해 약 3300명을 대상으로 현장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지난해 4월 개설한 '아트모아'를 통해 예술 분야 취업과 일자리 정보도 제공하고 일자리 추천 등 기술기반 지능형 정보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예술기업과 사회적경제 단체들을 대상으로는 약 81억원 규모의 사업화 자금과 상담, 투자유치 등을 성장단계별로 지원한다. 또한 예술기업에 특화된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처음 22억원을 투입, 한국예술의 한류 확장을 위한 해외 진출 자금, 세계 예술시장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한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예술 현장이 자생력을 갖기 위해서는 예술의 산업화가 꼭 필요하다"며 "특히 다양한 기술의 발달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새로운 예술환경이 도래함에 따라 예술도 첨단 기술과의 적극적인 협업, 다른 분야와의 활발한 융·복합 등을 통해 국내외 예술시장까지 확대해 나가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