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돌아온 '2022 봄 궁중문화축전', 10일 개막
상태바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돌아온 '2022 봄 궁중문화축전', 10일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경궁에서 선보이는 춘당지 미디어파사드 '홍화에서 춘당까지'. 문화재청 제공

 2년 만에 화려하게 돌아온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이 경복궁에서 개최된다.

10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봄(5월)과 가을(10월) 두 차례에 걸쳐 진행하는 '2022 궁중문화축전'을 봄 행사를 이날부터 22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를 알리는 개막제는 이날 오후 8시 연다.

이번 봄 개막제는 '나례(儺禮, 섣달 그믐날 궁중과 민가에서 귀신을 몰아내던 전통의식)와 연희'를 주제로 궁중에서 행했던 벽사의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코로나19 극복과 새로운 일상을 향한 희망을 전한다.

궁중문화축전은 5대궁(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경희궁)과 종묘·사직단 일대에서 펼쳐지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유산 축제로, 지난 7년간 380만명의 관람객을 동원했다.

지난 2년간 '궁중문화축전' 개막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했으나 올해는 시민들이 현장에서 즐길 수 있도록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현장행사로 개최한다.

제1장 '새봄 나례'와 제2장 '새날, 새 희망'으로 구성한 개막제에서는 창작 제 의식 무대, 국악 연주·비나리, 음악극(뮤지컬), 전통연희 그리고 멀티미디어 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개막을 기념해 10일은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과 종묘가 무료 개방한다.

 

 

유튜브 '궁능TV'에서는 '아티스트가 사랑한 궁' 리처드 용재오닐 편

 


온라인에서도 개막제 행사를 즐길 수 있다. 유튜브 '궁능TV'에서는 '아티스트가 사랑한 궁' 리처드 용재오닐 편을 공개한다.

그래미상을 수상한 비올라 연주자 리처드 용재오닐은 경복궁 집옥재에서 연주자로서의 삶과 궁궐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낸다. 해당 영상에선 리처드 용재오닐은 한국인에게 자장가로 친숙한 곡이자 2006년 앨범 '눈물'(Lachrymae)에 수록한 '섬집아기'와 슈베르트 가곡 '그대 나의 안식'(Du bist die Ruh)을 연주한다. 개막제 현장도 공식 유튜브 '궁능TV'에서 생중계한다.

한편 '2022 봄 궁중문화축전'은 오는 22일까지 진행하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49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축전 기간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은 휴궁일 없이 개방하며, 경복궁은 축전 기간 내내 무료로 즐길 수 있다. 또한, 덕수궁·창경궁에서는 축전이 개최하는 13일간 오후 9시까지 야간 관람이 상시 운영한다.

축전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일정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궁중문화축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