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프랑크프루트서 코로나 이후 유럽 최대 규모 한류 행사 열린다
상태바
독일 프랑크프루트서 코로나 이후 유럽 최대 규모 한류 행사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페스티벌 행사 포스터


코로나19 이후 유럽에서 최대 규모의 한류 행사가 열린다.

11일 한국관광공사는 주 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과 함께 오는 14일부터 15일 이틀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이치방크 파크에서 '미리 체험하는 한국, 한국에서 만나요!'란 주제로 '2022 코리아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코로나19 이후 유럽에서 개최하는 최대 규모의 한류테마의 소비자 행사로 E엑소 카이, NCT 두람, (여자)아이들 등 국내 유명 아티스트들이 출연하는 K-팝 콘서트 'KPOP.FLEX'(케이팝.플렉스)와 연계해 진행한다.

유럽 전역 약 8만여 명의 한류 팬을 대상으로 여행 목적지로서의 한국 홍보를 위해 Δ야외중앙무대 Δ한국관광홍보관 Δ한국기업홍보관의 3개 테마관, 약 40개의 홍보부스에서 다양한 한국의 매력을 소개한다.

야외중앙무대에서 한복패션쇼, 국내 넌버벌 공연, 비보잉 등 한국을 대표하는 퍼포먼스 및 소비자 참여 특별 이벤트를 선보인다.

특히 행사 첫째 날 선보이는 K-팝 커버댄스 최종 결선 무대는 유럽 전역 200여팀 간의 예선을 거쳐 선발한 4개 팀이 한국 왕복항공권을 두고 뜨거운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한국관광홍보관에서 부산시, 인천시, 전라북도, 전라남도 등 국내 6개 지자체와 여행사가 공동으로 참가해 현장 한류팬을 대상으로 방한상품 집중 판촉에 나선다.

한류콘텐츠 체험부스를 조성해 현지에서 큰 인기를 얻은 한국 드라마 빈센조, 갯마을 차차차 등을 활용한 포토존을 운영하고, 퀴즈 이벤트 등을 통해 다양한 한국 문화 체험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마지막 한국기업홍보관에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CJ푸드, 삼양식품 등 국내 기관 및 식품, 화장품 기업들과 협업해 치킨, 라면 등을 직접 시식하고, 뷰티제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유진호 한국관광공사 관광상품실장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급성장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장에 힘입어 K-콘텐츠 수출액이 최근 5년간 연평균 18.7% 증가했다"며 "이러한 한류 신드롬의 열기가, 실제 한국 방문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한류관광 홍보 마케팅 활동에 전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