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박물관, 성인 대상 '민속문화' 대면 수업 본격 운영
상태바
국립민속박물관, 성인 대상 '민속문화' 대면 수업 본격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민속박물관 상설전시실. 국립민속박물관 제공

국립민속박물관은 거리두기 전면 해제에 따라 오는 31일부터 '민속문화'를 주제로 한 성인 대상 교육프로그램을 대면 수업으로 운영한다.

우선 민속문화 연계 인문학 강연 중심인 '박물관 민속학 교실'을 통해 '한국인의 일생의례'를 주제로 총 6회 강의를 진행한다. 지난해 말 개편한 '한국인의 일생' 전시관의 내용과 연계해 구성했다.

한평생의 삶, 일생의례를 시작으로 출생에서 출세까지, 일생에서 중요한 순간들의 의례 복식, 삶과 놀이문화, 상례와 제례 강좌를 통해 한국인의 평생을 돌아본다.

마지막 강의는 전시를 기획한 큐레이터의 생생한 전시 설명도 들을 수 있다. 강의는 오는 31일부터 10월25일까지 매달 마지막주 화요일에 국립민속박물관 대강당에서 진행하며, 교육 참여 신청은 국립민속박물관 누리집에서 접수 중이다.

 

 

 

 

 

망태기 샘플 가방. 국립민속박물관 제공

 

 



또한 전통공예체험 중심의 '전시실 유물, 내 손으로 만들기'를 통해 '망태기, 최신 패션가방이 되다!'의 짚풀공예 강좌를 운영한다. 요즘 일명 '망태기 가방'이라고 불리우는 네트백, 라피아백, 라탄백 등이 유행이다. 굵은 실이나 라피아, 라탄 등의 소재로 만든 여름에 잘 어울리는 패션 소품이다.

망태기는 짚이나 실 등을 꼬아 만든 줄로 짠 네모꼴의 가방으로 양끝에는 끈을 달아 어깨에 멜 수 있다. 들에 나갈 때 호미나 낫과 같은 작은 연장을 담기도 하고, 나물이나 곡물을 담기도 했다.

교육 중에 망태기의 전통적 재료인 짚풀로 작품을 완성하는 과정을 통해 짚풀공예와 전통문화의 이해는 물론 최신 유행하는 진짜 망태기 패션 가방을 만든다.

강의는 다음 달 8일부터 4주간 매주 수요일에 진행하며, 교육 참여 신청은 국립민속박물관 누리집에서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국립민속박물관은 "비대면으로 운영한 교육프로그램들이 대면 교육으로 탈바꿈하고 있다"며 "이번 교육을 통해 일반인들이 평생교육기관인 박물관에서 다시 만나 일상을 공유하고 소중한 경험을 나누고, 배움을 실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