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쓰는 행복론 20대·30대 추천도서 ‘행복할 의무’ 출간
상태바
다시 쓰는 행복론 20대·30대 추천도서 ‘행복할 의무’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할 의무’, 출판사 박영사, 정가 1만1000원

출판사 박영사는 2030시대에 다시 쓰는 행복론 ‘행복할 의무’(김석 지음)를 출간했다. 이 책은 아리스토텔레스와 플라톤, 쇼펜하우어 등 여러 선현들의 철학을 녹여 우리가 불행한 이유는 무엇이고 행복한 삶을 영위하는 방법은 무엇인지 소개한다.

사람은 누구나 행복하기를 바란다. 행복을 바라지 않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정작 행복이 무엇이고 어떻게 해야 행복할 수 있는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어쩌면 먹고살기 바빠서 곰곰이 생각하고 실천할 기회가 없었는지도 모른다. 결국 우리는 자신도 잘 모르는 것을 간절히 바라고 있는 셈이다. 행복을 성취하기 어려운 이유는 그 때문이다. 막연한 것은 소망 될 수 없고, 소망하지 않으면 획득될 수 없다.

이 책의 저자인 김석 변호사는 “익숙한 것을 낯설게(새롭게) 하는 것이 작가의 역할이라면 모호한 것을 분명하게 밝히는 것은 철학의 소명”이라고 말하며, 행복을 논한 책들이 적지 않으나 대개는 난해하거나 상식적인 것들이어서 어렵지 않고 뻔하지 않은 행복론을 지향하고자 이 책을 집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의 주 특징은 ‘진정한 행복이란 무엇인가’와 같이 행복의 근본에 대한 질문부터 ‘행복은 무엇으로 구성되는가? 행복은 타고나는 것인가, 성취하는 것인가? 행복은 마음가짐인가, 행동인가? 행복의 길은 앎의 추구, 덕의 추구, 쾌락의 추구 중 어디에 있는가? 행복은 감정인가, 상태인가? 행복은 권리인가, 의무인가?’ 등 철학적인 질문에 대한 답을 아포리즘 형식으로 풀어냈다는 점이다. 뿐만 아니라 철학가의 인생론과 행복론을 수록해 독자로 하여금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며 자신의 행복관, 인생관을 정돈해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

‘사람은 누구나 행복을 원한다’는 매우 단순한 사실로부터 독자는 매우 중요하고 놀라운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그것은 인간의 모든 개인적·사회적 활동의 목적, 국가와 사회의 존재 이유가 바로 ‘행복’이며, 모든 철학과 종교와 학문의 궁극 목표가 ‘행복’이라는 것이다. 철학의 대가, 세네카는 “우리는 오래 사는 것이 아니라 충분히 사는 것에 관심을 두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가 말하는 ‘충분히’는 ‘충분히 행복하게’가 아닐까.

마지막으로 저자는 “어느 시대인들 그렇지 않은 때가 없었겠지만 정말 건강한 몸과 정신으로 살아가기 힘든 세상이다. 이런저런 문제로 고통받고 잠 못 드는 사람들에게 이 책이 고통의 동지가 전하는 작은 위로라도 되기를 바란다”고 소망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