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합창곡 보급 프로젝트…국립합창단 '한국의 소리' 공연
상태바
한국형 합창곡 보급 프로젝트…국립합창단 '한국의 소리' 공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합창단의 창작합창 컬렉션 Ⅰ '한국창작합창의 밤 - 한국의 소리' 포스터. (국립합창단 제공) 1


국립합창단은 이달 30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정기연주회 '한국창작합창의 밤 - 한국의 소리'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한국형 합창곡을 개발하고 보급하기 위한 국립합창단의 프로젝트(창작합창 컬렉션) 중 첫 번째 무대다.

공연에서는 단장 겸 예술감독 윤의중의 지휘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작곡가 4명의 곡을 만날 수 있다.

과거와 현대를 아우르는 방대한 작품세계로 혼합주의적 양악 전통을 계승하는 작곡가 이영조, 풍부하고 신선한 음악적 표현을 담아내는 국립합창단 전임 작곡가 안효영의 곡이 관객과 만난다.

또한 전년도 창작합창의 밤 공연에서 무반주 합창곡 '살어리랏다'를 함께한 인천시립합창단 상임 작곡가 조혜영, 'Dona nobis pacem'으로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한 작곡가 김진수가 공연에 참여해 다양한 창작곡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