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심포니가 들려주는 독일 음악…'바그너와 부르크너'
상태바
국립심포니가 들려주는 독일 음악…'바그너와 부르크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DR’s Pick Ⅰ '바그너와 브루크너' 포스터.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제공)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가 오는 19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바그너와 브루크너' 무대로 관객과 만난다.

국립심포니의 예술감독 다비트 라일란트가 선택했다는 의미로 붙여진 'DR's Pick'이라는 타이틀의 시리즈 공연 중 첫 번째 무대다.

독일 음악 해석에 뛰어난 라일란트와 국립심포니가 빚어내는 사운드가 이번 공연의 관전 포인트다.

공연의 서막은 바그너의 오페라 '탄호이저' 서곡이 열고, 브루크너 교향곡 6번으로 이어지며 독일 음악의 정체성을 발견하게 한다.

국립심포니는 'DR's Pick' 공연을 올해 연말까지 모두 4차례에 걸쳐 선보일 예정이다.

19일 첫 공연에 이어 8월9일에는 클라리네티스트 라파엘 세베르가 협연하는 '수수께끼'(예술의전당)가, 11월3일에는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협연하는 '세헤라자데'(LG아트센터 서울)가 마련된다.

12월9일 '천지창조'(예술의전당)에는 소프라노 황수미, 테너 김재형, 베이스 전승현이 출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