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잭슨 생애 다룬 뮤지컬 'MJ'…남우주연상 등 토니상 4관왕
상태바
마이클 잭슨 생애 다룬 뮤지컬 'MJ'…남우주연상 등 토니상 4관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MJ' 공연 모습. (CJ ENM 제공)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의 음악과 생애를 다룬 최초의 뮤지컬 'MJ'가 제75회 토니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비롯해 4관왕에 올랐다. 'MJ'는 CJ ENM이 글로벌 공동 프로듀싱을 맡은 작품이다.

'MJ'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2일 미국 뉴욕 라디오 시티 뮤직홀에서 진행된 올해 토니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안무상, 조명 디자인상, 음향 디자인상을 받았다. 토니상은 '공연계 아카데미상'으로 불린다.

이로써 CJ ENM은 '킹키부츠', '물랑루즈!'에 이어 'MJ'로 3번째 토니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MJ'는 퓰리처상 극본상을 두 차례 수상한 유일한 여성작가 린 노티지가 쓴 작품이다. 여기에 뉴욕시립발레단 안무가 출신인 크리스토퍼 윌든이 연출과 안무를 맡았다. 이외에도 데릭 맥클레인(무대 디자인), 폴 태즈웰(의상 디자인), 나타샤 캣츠(조명 디자이너) 등 브로드웨이 유명 제작진이 참여했다.

예주열 CJ ENM 공연사업부장은 "'MJ'는 브로드웨이 정식 개막부터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화제의 신작으로 자리매김했던 작품"이라며 "이번 수상이 앞으로의 공연에도 좋은 에너지를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