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서울서진학교 등 10곳서 소장품 무상 전시
상태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서진학교 등 10곳서 소장품 무상 전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열리는 '2022 나눔미술은행'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은 미술은행 소장품을 무상으로 대여·전시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2022 나눔미술은행'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올해는 전국의 특수교육시설, 교정시설, 청소년문화시설, 의료시설, 문화전시시설, 사회공헌시설 등 10곳에 지원한다. 기관별 성격에 따라 미술은행이 전반적 전시 컨설팅을 제공하는 '환경조성형'과 '전시작품지원형'으로 나눠 운영한다.

환경조성형 기관 첫 번째 전시는 서울 강서구에 있는 특수교육시설 서진학교에서 지난 14일 시작했다. 관찰, 경험, 놀이 활동과 연계할 수 있는 작품을 1년간 대여 및 전시한다.

전시작품지원형 기관 첫 번째 전시는 오는 23일부터 거제문화예술회관에서 시작한다. 11월까지 2012여수 세계박람회장, 익산 예술의전당, 오산 시립미술관에서 순차적으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