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 시대 연 'LG아트센터 서울'…안도 다다오 숨결 담았다(종합)
상태바
마곡 시대 연 'LG아트센터 서울'…안도 다다오 숨결 담았다(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아트센터 서울' 외관. (LG 아트센터 서울 제공) 

LG아트센터가 22년간의 역삼 시대를 마무리하고 오는 10월13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지구에서 'LG 아트센터 서울'로 공식 개관한다. LG아트센터 서울은 LG아트센터 역삼의 2배 규모로, 서울 서부권 최대 규모의 공연장이 될 전망이다.

LG아트센터 측은 2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연장 운영 계획과 올해 예정된 공연을 소개했다.

LG아트센터 서울은 지난 20여년간 450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LG아트센터의 브랜드를 계승하면서도 공공성 강조를 위해 이름을 변경했다.

LG아트센터 서울은 오페라 극장의 무대 크기와 콘서트 전용 홀의 음향 환경을 동시에 갖춘 최대 1335석 규모의 대극장 'LG 시그니처(SIGNATURE) 홀', 공연에 따라 무대와 객석을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는 소극장 'U+ 스테이지' 등 두 개의 공연장을 보유하고 있다.

LG 시그니처 홀은 역삼 LG아트센터보다 무대 규모가 2.5배 이상 증가했다. 이를 통해 100여명 규모의 오케스트라부터, 오페라, 뮤지컬, 발레, 콘서트 등 거의 모든 장르의 대형 공연을 수용할 수 있다.

 

 

 

대극장 LG 시그니처 홀. (LG 아트센터 서울 제공) 

 

 


또한 '잔향 가변 장치', '리플렉터', '무빙 타워' 등의 첨단 기술을 도입해 콘서트 전용 홀 수준의 음향 환경을 구현했다. 특히 국내 최초로 '건축구조분리공법'을 공연장 전체에 적용했다. 공연장 좌우 벽면은 물론 바닥 및 천장까지 전체를 분리시켜 공연장 위로 헬리콥터, 항공기가 지나가더라도 소음이 들어오지 않는다.

최대 365석 규모의 U+ 스테이지는 17개의 이동식 객석 유닛으로 구성된 시팅 웨건을 통해 연출 의도에 맞춰 자유자재로 조립, 다양한 형태의 무대와 객석을 만들 수 있다.

또한 아티스트가 원하는 모든 위치에 조명이나 장치를 달 수 있고, 아티스트의 움직임에 따라 사운드가 이동하는 효과를 내는 사운드 시스템도 갖췄다.

이외에도 LG아트센터 서울은 리허설룸(2개)과 예술 교육·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클래스룸(3개), 스튜디오(1개), 그리고 식음(F&B) 매장(5개) 등이 마련됐다.

 

 

 

 

소극장 U+ 스테이지. (LG 아트센터 서울 제공) 

 

 


◇ 안도 다다오 설계로 태어난 LG아트센터 서울

이중 노출 콘크리트와 미니멀리즘으로 대표되는 건축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LG아트센터 서울은 2556억원을 들여 4년6개월의 공사 끝에 최근 완공됐다. 지하 3층·지상 4층 규모로, 연면적은 4만1631㎡에 달한다. 역삼 LG아트센터(2만1603㎡)보다 2배 가까이 크다.

건물 지상을 관통하는 타원형 통로인 '튜브'(TUBE), 로비에서 관객들이 마주하는 길이 70m, 높이 20m 거대한 곡선 벽면인 '게이트 아크'(GATE ARC), 지하철 마곡나루역(지하 2층)부터 LG아트센터 서울의 객석 3층까지 연결하는 100m 길이의 계단인 '스텝 아트리움'(STEP ATRIUM)이 건축의 3가지 핵심 콘셉트다.

건물 외부는 차분하고 단정하게 디자인돼 서울식물원의 자연과 어우러지도록 했다. 안도 다다오는 "로비와 아트리움, 통로 등이 각각 눈에 띄는 특징을 갖게 해 여기밖에 없는 공연장을 만들고 싶었고, 각 공간이 개성을 갖고 상호 교차하면서 신선한 자극을 주지 않을까 생각했다"면서 "관객을 설레게 하는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아트센터 서울 '게이트 아크'. (LG아트센터 서울 제공) 

 

 


LG아트센터 서울은 지하철 9호선, 공항철도 마곡나루역과 연결돼 접근성도 높였다. 정문에서 대극장인 LG 시그니처 홀까지 직선 거리는 20m에 불과하다. 마곡시대를 열며 관객 접근성이 떨어질 것이란 적잖은 우려에 LG아트센터 서울 측은 "심리적 거리를 좁혀 가고 싶은 공연장을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이현정 LG아트센터장은 "대중교통으로 공연장에 오더라도 실제 극장까지 찾아가는 거리가 멀면 심리적 거리가 멀게 느껴 지는데 LG아트센터는 서울은 매우 가깝고, 이동이 편하다"라며 "관객에게 신뢰와 편안함을 주는 극장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사이먼 래틀이 이끄는 런던심포니와 조성진 개관무대 장식

개관일인 10월13일에는 전석 초청공연으로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조성진의 협연이 마련된다. 명지휘자 사이먼 래틀이 지휘하는 런던 심포니와 한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바그너의 '트리스탄과 이졸데' 중 '전주곡'과 '사랑과 죽음', 시벨리우스의 '교향곡 7번', 라벨의 '라 발스' 등과 라흐마니노프의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랩소디'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아울러 10월15일부터 12월18일까지 총 14편으로 구성된 개관 페스티벌에는 팝 밴드 이날치와 소리꾼 이자람, 일루셔니스트 이은결, 안무가 김설진·김재덕, 가수 박정현,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 등 한국 공연예술계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21일 열린 LG아트센터 서울 기자간담회 모습. (LG아트센터 서울 제공) 

 

 


아울러 영국 현대무용가 아크람 칸, 프랑스 안무가 요안 부르주아의 공연과 파보 예르비가 지휘하는 도이치 캄머필하모닉 등의 내한 공연도 예정돼 있다. 개관 페스티벌 패키지 티켓은 7월11일 오후 2시부터, 개별 티켓은 7월14일 오후 2시부터 LG아트센터 누리집과 외부예매처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다양한 예술가들과 협업해 관객들과 소통도 강화한다. 전 세계의 정상급 공연을 소개해온 'CoMPAS'(콤파스)를 이어가는 한편, 예술가,기획자, 창작자들과의 경계없는 협업 프로그램 'CREATOR's Box'(크레이터스 박스), 장소특정형, 관객체험형 공연인 'VOID'(보이드), '클럽'이라는 단어 아래 다양한 문화를 담는 'Club ARC'(클럽 아크) 등 새로운 기획 프로그램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현정 센터장은 "2023년에는 더 많은 지역 주민이 찾을 수 있는 공익적인 프로그램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