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대 어반·스트리트 아트페어 ‘어반브레이크 2022’ 인기리에 성료
상태바
아시아 최대 어반·스트리트 아트페어 ‘어반브레이크 2022’ 인기리에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어반브레이크2022 부스

아시아 최대의 어반·스트리트 아트페어 ‘어반브레이크 2022’가 개최 3회째 만에 관람객 수 5만 명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5일 밝혔다.

서울 코엑스에서 2022년 7월 21~24일 나흘간 열린 어반브레이크 2022는 국내외 어반·스트리트 예술계에서 주목받는 작가 450명의 작품 약 3000점을 120개 부스에서 선보였다.

2021년에는 코로나19 대유행 시기였음에도 관람객수 4만 명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었던 어반브레이크는 2022년에는 ‘힙한 예술작품을 만날 수 있는 전시’로 입소문이 나면서 방문자 수가 5만 명을 넘어서는 기록을 세웠다. 어반브레이크 2022에서는 초청 해외 작가들의 작품이 완판되면서 어반·스트리트 계열 작품에 관한 관심과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세계적인 팝 아티스트 멧 곤덱이 공개한 어반브레이크 단독 협업 아트웍은 한정판으로 제작한 국내 에디션이 모두 판매됐다.

미국의 천재 소년 작가로, 아시아 지역에서는 최초로 어반브레이크 2022에서 개인전을 연 니콜라스 블레이크 역시 전시한 회화 작품 18점이 모두 판매됐다.

‘세계 스트리트 아티스트 20인전’에 나온 작가들의 작품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국내에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해외 스트리트 예술 작가 △디페이스 △인베이더 △로낙 △오쿠다 산 미구엘 △로비 드위 안토노 △수안자야 켄컷 △안드레 사라이바 등의 회화 작품이 대부분 판매됐다.

특히 이번 어반브레이크 2022는 아트토이·타투·웹툰 등 젊은 층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대중예술 작가들의 작업을 새로운 형식으로 확장하는 시도를 선보이며 주목받았다.

아트토이를 독립적인 예술 작품으로 주목해, 성장하기 시작한 국내 아트토이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아트토이 특별전’ 역시 작가와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아트토이 작가이자 아트토이 특별전을 기획한 토베이는 “아트토이 작가들은 그동안 작품을 전시할 공간과 기회조차 제대로 가져본 적이 없는데, 이렇게 아트토이에 주목하고 전시할 기회가 생겨 감사하다”고 말했다.

몸에 이미지를 새기는 타투 작가들도 자신만의 독특한 표현 방식과 작품세계를 회화·콜라주·디지털 이미지로 확장한 작품을 선보였으며, 웹툰 작가들 역시 온라인상의 만화 이미지를 넘어서 만화 캐릭터를 아트토이와 디지털 프린트로 제작해 관람객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해외 유명 작가들이 대거 참여해 작품이 완판되는 큰 인기를 끌고, 새롭게 부상하는 장르에서 작품 활동을 하는 국내 작가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로 자리매김한 어반브레이크의 역할에 업계의 기대와 관심도 커지고 있다.

어반브레이크 장원철 대표는 “스트리트아트 전반의 국내외 작가가 대거 참여한 2022년을 기점으로 어반브레이크는 더욱 확장된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며 “해외 작가들을 국내에 소개하는 데 그치지 않고, 국내 작가들을 해외에 소개하고 활동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