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전병석 문예출판사 창업자, ‘책의 날’ 출판 유공자 시상식서 특별 공로상 받아
상태바
고 전병석 문예출판사 창업자, ‘책의 날’ 출판 유공자 시상식서 특별 공로상 받아
  • 박상용 기자
  • 승인 2020.10.14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전병석 문예출판사 창업자

10월 13일 제34회 ‘책의 날’에 열리는 출판 문화 발전 유공자 시상식에서 고(故) 전병석 창업자에게 특별 공로상이 수여된다. 1966년부터 2018년까지 50년 넘게 한국 출판문화 진흥에 힘쓴 공로다.

전병석 창업자는 2018년에 타계하였으며 출판계의 ‘별’ 또는 ‘거인’으로 평가받았다. 전병석 창업자는 평생 동안 한국의 인문, 문학, 예술 분야의 성장을 위해 한국의 내로라하는 연구자들의 역서와 저서들을 출간했다. 또 전병석 창업자는 젊은 연구자들의 어려운 상황을 돕고 출판 문화 진흥과 인력 양성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도 유명하다.

전병석 창업자는 출판을 넓은 의미에서 교육의 하나로 보고 책은 모든 사람의 스승, 출판사는 ‘캠퍼스 없는 문화대학’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경영하였다. 이런 경영원칙과 노력은 한국의 정부 및 언론 등에서 인정받아 옥관문화훈장을 비롯한 많은 공로상을 받게 되었다.

10월 13일 제34회 책의 날 시상식에서 고(故) 전병석 창업자는 올해 타계한 고(故) 박종만 까치글방 창업자와 같이 특별 공로상을 받는다.

문예출판사는 1966년 청소년들의 정서 함양을 돕고, 교양을 심어줄 수 있는 출판물의 발행을 통해 학교 교육만으로는 부족한 참된 인격 형성의 길을 마련하겠다는 출판 모토를 가지고 출발했다. 그리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단행본 출판을 중심으로 문학 및 기본 교양서를 꾸준히 펴내고 있는 국내 중견 출판사이다. 44여년의 사력을 쌓아오면서 지금까지 2000여 종의 단행본을 출간하였다. 현재 문예출판사에서는 수많은 국내외 문학작품 출판을 비롯하여 학술도서 기획으로 철학사상총서, 인문사회과학총서, 문학예술총서, 문학평론 및 문학연구서, 한국미술총서 등 양서들을 출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