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효성그룹, 장애예술가 지원 이어 나간다
상태바
서울문화재단-효성그룹, 장애예술가 지원 이어 나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상에 선정된 한승민 서양화 작가(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효성그룹(회장 조현준)으로부터 기부받은 1억원으로 장애예술가를 위한 창작공간인 잠실창작스튜디오의 ‘굿모닝 스튜디오’ 사업을 진행한다.

22일(월)에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서 ‘2020년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상’으로 잠실창작스튜디오 12기 입주작가인 한승민(27) 씨가 수상했다.

서울문화재단이 운영하는 국내 최초의 장애예술가 창작 레지던시인 ‘잠실창작스튜디오’는 매년 공모를 통해 12명 내외의 입주 장애예술가들을 선발했으며 지금까지 총 150여 명의 장애예술가를 지원해왔다.

이번 기부금은 입주작가들을 대상으로 교육, 전문가 매칭, 네트워킹 등을 통한 역량 강화 프로그램과 참여 작가들의 기획전시를 여는 장애예술가 인큐베이팅 사업 ‘굿모닝 스튜디오’에 전액 사용된다.

효성그룹은 2018년 서울문화재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후 지속해서 기부금 후원과 사업 운영 협력을 통해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데 앞장서 왔다. 효성그룹은 이 공로를 인정받아 2020년 12월에는 서울특별시가 선정하는 ‘2020 민관협력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서울특별시장 표창을 받은 바 있다.

한편 22일(월)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서는 ‘2020년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상’ 시상식도 함께 열렸다. 지난해 사업에 참여한 장애예술가 중 효성그룹 임직원을 비롯한 서울시민 3000여 명의 투표를 통해 한승민 서양화 작가(자폐성장애 2급)가 선정됐다. 한승민 작가는 2017년부터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로 활동했으며 2019년 열린 개인전 ‘Moving World’(그림손갤러리)를 비롯해 KT&G상상마당, 대구예술발전소 등이 진행한 다양한 전시에 활발하게 참여하고 있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문화예술계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속해서 장애예술가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효성그룹이 큰 도움이 된다”며 “앞으로도 민관협력을 통해 예술가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기부금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또는 메세나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