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왕자 출간 75주년 기념 ‘어린 왕자 회전목마 팝업북’ 출간
상태바
어린 왕자 출간 75주년 기념 ‘어린 왕자 회전목마 팝업북’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예출판사가 출간한 어린 왕자 회전목마 팝업북

문예출판사는 ‘어린 왕자’ 출간 75주년을 기념해 프랑스 갈리마르 출판사가 제작한 ‘어린왕자 회전목마 팝업북 한국어판’을 펴냈다고 24일 밝혔다.

전 세계 동시 출간되는 이 특별한 책을, 한국에서 단행본으로 어린 왕자를 처음 출간한 문예출판사가 불문학자 전성자 선생의 원작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살린 생생하고 따뜻한 번역으로 선보인다.

전성자 선생의 번역은 故 황현산 선생이 생전 트위터를 통해 “어린 왕자만 37종 구매했구나. 전성자 선생 번역이 역시 좋다”고 추천한 바 있다.

‘어린 왕자 회전목마 팝업북’은 앞표지와 뒤표지를 맞대어 리본으로 묶으면 회전목마처럼 360도로 돌려가며 감상할 수 있다. 천장이나 창가에 매달아 모빌처럼 장식할 수 있고, 은은한 조명과 함께 탁자 위에 세워놓으면 멋진 인테리어 소품이 된다.

유럽 최고의 팝업북 장인 제라르 로 모나코의 손길로 탄생한 이 책을 열면, 어린 왕자 속 가장 사랑받은 여섯 개의 명장면이 마법처럼 펼쳐진다. 배경을 겹겹이 쌓아 만든 정교한 팝업 장치가 풍성한 입체감과 생동감을 자아내고, 생텍쥐페리의 아름다운 수채화는 빙글빙글 돌아가며 빛과 그림자가 어우러져 환상적인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생텍쥐페리의 섬세하고 우아한 오리지널 삽화가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어린 왕자 회전목마 팝업북’은 어린 왕자를 처음 접하는 아이들은 물론 어린 왕자를 사랑하는 어른들에게도 가장 특별한 선물이 돼줄 것이다.

‘어린 왕자 회전목마 팝업북’과 포장 상자에는 삼림자원과 환경 보호를 위해 국제삼림관리협의회(FSC, Forest Stewardship Council)에서 인증받은 친환경 종이를 사용했다.

시대를 초월해 전 세계적으로 가장 사랑받는 명작 중 하나로 꼽히는 어린 왕자는 1943년 미국 뉴욕의 레이널&히치콕 출판사에서 영어판과 프랑스어판으로 처음 출간됐다. 그러나 생텍쥐페리는 출간된 책을 보지 못하고 참전을 위해 미국을 떠난다. 그리고 지중해 근처에서 정찰 비행을 하던 중 행방불명됐다. 생텍쥐페리의 고국 프랑스에서는 1946년에야 비로소 출판업자 가스통 갈리마르에 의해 사후 출간 형식으로 프랑스어판 어린 왕자를 출간했다.

이후 어린 왕자는 200여 개 언어로 번역돼 유럽, 남미, 일본 등 전 세계에 걸쳐 2억 부 이상이 판매되며 큰 사랑을 받았다. 2021년은 프랑스 갈리마르 출판사에서 어린 왕자가 출간된 지 75주년이 되는 해로, 이를 기념하기 위한 특별판 ‘어린 왕자 회전목마 팝업북’이 갈리마르 출판사를 비롯해 전 세계 동시에 출간됐다.

이 책에는 어린 왕자에서 가장 사랑받는 여섯 개의 장면(‘어린 왕자와의 첫 만남’, ‘지는 해 바라보기’, ‘떠나는 날 아침, 별 정돈하기’, ‘야생 철새들의 이동과 시작된 어린 왕자의 여행’, ‘가로등을 켜는 사람과의 만남’, ‘여우와의 대화’)이 아름다운 오리지널 삽화와 함께 담겨 있다. 원작의 재미와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담긴 이 특별판 ‘어린 왕자 회전목마 팝업북’은 어린 왕자를 처음 접하는 아이들은 물론, 어린 왕자를 읽고 자란 어른들에게도 특별한 선물이 될 것이다.

‘어린 왕자 회전목마 팝업북’은 한정판으로 출시돼 일부 독립서점과 인터넷서점 알라딘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9월 24일 기준으로 알라딘 종합 순위 3위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