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M.I.H 프로젝트 예술단, 2021년 마지막 통합 기획 공연 ‘보헤미안의 꿈’ 개최
상태바
화성시 M.I.H 프로젝트 예술단, 2021년 마지막 통합 기획 공연 ‘보헤미안의 꿈’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문화재단이 반석아트홀에서 화성시 M.I.H 프로젝트 예술단의 통합 기획 공연 ‘보헤미안의 꿈’을 개최한다

화성시문화재단(대표이사 이종원)은 11월 18일(목), 19일(금) 이틀간 저녁 7시 30분 반석아트홀에서 화성시 M.I.H 프로젝트 예술단의 통합 기획 공연 ‘보헤미안의 꿈’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화성시 M.I.H 프로젝트 예술단은 2020년 8월 창단된 공공 예술 단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지역 청년 예술인들을 위해 화성시와 화성시문화재단이 지원하는 예술단 프로젝트 사업이다. ‘M.I.H’는 ‘Made In Hwaseong’ 즉 화성에서 제작한다는 뜻을 지니고 있으며, 지역 청년 예술인들에게 경력 단절을 막기 위한 일자리와 무대를 지원해 지역 청년 예술인들이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화성 시민에게 우수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오디션으로 선발된 70여명의 M.I.H 2기 단원들은 △관현악 △스트리트 댄스 △국악 △보컬 4개 파트와 행정 인턴으로 구성돼 공연, 영상 제작, 문화 예술 콘텐츠 창작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화성시 M.I.H 프로젝트 예술단이 9개월간 걸어온 대장정의 마침표가 될 이번 공연은 18일(목) 1차 공연 ‘보헤미안의 꿈’, 19일(금) 2차 공연 ‘보헤미안의 꿈_클래식’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18일(목) 1차 공연에서는 스트리트 댄스, 보컬, 국악 등을 중심으로 장르의 한계를 뛰어넘은 컬래버 무대가 펼쳐진다. 가수 선우정아의 ‘도망가자’, Daft Punk의 ‘Robot Rock’ 등에 맞춰 스트리트 댄스팀의 창작 안무 작품을 선보이고, 뮤지컬 렌트 OST ‘Seosons of Love’, 유명 록 밴드 퀸(Queen)의 히트곡 메들리 등 우리에게 친숙한 연주곡들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누구나 편안하게 즐기는 힐링의 시간을 제공한다.

19일(금) 2차 공연에서는 2021년 M.I.H 프로젝트 예술단의 성과를 더 장엄하고 진지하게 선보인다. ‘스페인 무곡 1번’, ‘Danzon No.2’ 등 클래식 음악부터 다양한 장르를 결합한 창작곡 ‘이산별곡’, 강원도 민요 ‘한오백년’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특히 이산별곡은 M.I.H 관현악단 박성균 지휘자가 이산 정조를 기리며 작곡한 것으로, 사도세자의 죽음을 아파하는 정조의 내면과 조선을 부흥으로 이끈 성군으로서 모습을 담아냈다. 올 11월 3일 대구 콘서트하우스에서 진행된 2021 월드 오케스트라 시리즈에서 연주해 관객들의 호응을 끌어냈다.

이번 공연은 모든 좌석이 무료이며, 온라인 사전 예약자만 입장할 수 있다. 코로나19 거리 두기 단계에 따라 좌석 간 거리 두기를 운영하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진행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화성시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