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효성그룹, ‘2021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로 홍세진 선정
상태바
서울문화재단-효성그룹, ‘2021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로 홍세진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와 홍세진 작가(서양화), 최형식 효성그룹 상무가 시상식을 진행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이 장애예술을 꾸준히 후원해온 효성그룹(회장 조현준)과 탁월한 작품성을 선보인 장애 예술가에게 수여하는 ‘2021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로 홍세진(잠실창작스튜디오 10기 입주작가)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서울문화재단과 효성그룹은 장애예술인 창작 레지던시인 잠실창작스튜디오(송파구 올림픽로 25)의 입주작가 지원 프로그램 ‘굿모닝 스튜디오’를 통해 입주작가의 창작 역량을 높이며, 장애예술의 가치를 확산하는 데 기여해왔다.

2021년도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 시상식은 28일(화) 오후 2시 잠실창작스튜디오에서 진행했다. 지난해 신설한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상’ 심사는 올해부터 공모를 통한 방식으로 전환하고, 공정한 심의를 거쳐 최종 1인인 홍세진 작가를 선정했다.

홍 작가의 회화 작품은 공간, 사물 등 인공물과 선, 도형 등 추상 요소를 가시화해 ‘온전성에서 비켜서 있는 낯섦’을 담아내며, “작품세계에 대한 시각 언어가 확실하게 드러났고 작업의 완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홍세진 작가는 잠실창작스튜디오 10기 입주작가(2019), 금천예술공장 11기 입주작가(2020)로 선정됐다. 개인전으로는 ‘감각의 오류’(2019, 레스빠스71), ‘숨은 언어들’(2021, OCI 미술관), 단체전 ‘NEW WORLD NEW WORD’ (2021, 아시아창작스튜디오)를 진행했다.

홍 작가는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한 잠실창작스튜디오와 효성그룹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작품을 통해 나의 경험에서 나온 감각을 담아내는 작가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2021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이나 잠실창작스튜디오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